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군산근대미술관, 원로작가 이승우 초대전 <꽃창살 앞에 핀 망초> 개최

2021/04/27 598

 

군산근대미술관, 원로작가 이승우 초대전 <꽃창살 앞에 핀 망초> 개최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분관인 군산근대미술관(18은행)에서는 420일부터 725일까지 서양화가 이승우 화백 초대전꽃창살 앞에 핀 망초을 개최한다.

이승우 작가는 군산 대야면에서 출생하여 원광대학교와 대학원을 졸업하고 한국미술협회 군산지부장을 역임하였으며, 개인전과 초대전 33, 단체전 500여회의 전시 경력과 서울대, 인하대, 군산대 등에서 30여년간 출강 및 <미술을 찾아서> <색채학> <아동미술> 등의 도서 저자와 미술 평론가로도 이름을 알려왔다.

 

이승우 작가는 원로작가라 불리워지고 있지만 작가 스스로아직 미술학도에 불과한 청춘을 폐기처리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느껴지기 때문에 원로란 말이 죽음 다음으로 싫다고, 어쨌거나 즐겁게 일을 할 뿐이라고 전시 작가의 변을 통해 밝히고 있으며, 2020년에는 전주, 익산, 양평, 고흥에서 개인전만 5회 개최하는 등 칠순에 이르는 현재까지도 원로작가라는 타이틀이 무색할 만큼 왕성한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이승우 작가의 작품활동의 발자취를 돌이켜볼 수 있는 회고전의 성격으로 총 85점의 작품이 전시되었다.

전시작품은꽃창살로부터망초의 계절이라는 테마로 표현된 작품이 주를 이루고 있으며, 2000년대 초반에 완성된 모여살기와 설치작품 이내 사라질 당신의 초상등 적지 않은 세월을 지나온 작품들도 만날 수 있다.

 

군산시 박물관관리과 관계자는 군산근대미술관에서는 매년 1회씩 군산 출신의 원로작가 초대전을 열고 있으며, 그 외에도 타 기관 연계 기획전과 자체 기획전 등으로 연 4회 정도 전시를 통해 군산을 찾는 관광객들은 물론 군산 시민들에게도 뛰어난 예술 작품의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 파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