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기획전시『흙에 심은 사랑의 인술, 쌍천 이영춘』展 개최

2024/01/02 5122

군산근대역사박물관, 기획전시『흙에 심은 사랑의 인술, 쌍천 이영춘 개최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하 박물관)은 쌍천 이영춘 박사 탄생 120주년을 기념하여 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흙에 심은 사랑의 인술, 쌍천 이영춘2024414일까지 개최한다.

 

이영춘은 일제강점기 한국인 교수의 지도를 받아 탄생한 첫 의학박사로 개인의 영달을 추구할 수 있었지만, 가난하고 힘없는 농민을 위해 농촌 보건위생에 평생을 바친 진정한 의료인이다.

 

이번 전시는 이영춘의 모교인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의 동은의학박물관(관장 김세훈)과 공동기획한 전시로 농촌 보건위생의 선구자이자 한국 의료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이영춘의 삶을 재조명하고자 유품과 사진, 영상 자료 등을 전시한다.

 

전시는 총 5개 주제로 구성된다. 1<의사가 된 농민의 아들>에서는 농민의 아들로 태어나 교사의 길을 걷던 이영춘이 의사가 되는 과정을 소개하였다. 2<빼앗긴 들에 찾아온 샘물>에서는 일제강점기 소작농을 위해 군산에서 무료진료 활동하는 모습과 농촌을 위한 연구소 설치에 노력하는 청년 이영춘의 모습을 보여준다. 3<농민의 의료낙원>에서는 광복 이후 농촌에 남아 농민들과 함께한 이영춘이 농촌위생연구소와 병원, 진료소를 설립하며 무지와 질병으로 너무 쉽게 죽음을 맞이하던 농민을 위해 치료와 예방 사업을 수행하는 과정을 알아본다. 4<어둠을 밝히는 별>에서는 6.25 한국전쟁 전후의 농촌위생연구소의 모습과 병원에서 손을 떼고 로타리 활동과 정원가꾸기, 서예 등의 소일을 하다 별이 된 이영춘의 마지막 모습을 담았다. <에필로그>에서는 1960년 미국공보원(usis)에서 농촌위생연구소 사업의 소개를 위해 제작한 [dynasty of health] 일명 한 농촌의 회고영화와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이영춘 농촌위생 진료 기록물을 소개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기획전을 통해 고통받는 농민들을 위해 평생을 헌신한 쌍천 이영춘 박사의 삶을 다시금 살펴보고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이번 전시가 개관하기까지 이영춘 박사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유물들을 박물관에 기증해 주신 유족분들에게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근대역사박물관은 군산이 근대역사문화 도시로 자리매김하는 견인차역할을 담당하며 다양한 전시를 통해 군산을 찾는 관광객들은 물론 군산 시민들에게도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 파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