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은행

홈 > 지역학 > >유적지별소개

유적지별소개

등록문화재182호. 시마타니 금고

  • 등록문화재182호. 시마타니 금고
    • 문의 : 군산시청 문화체육과
    • 전화 : 063-450-4225
    • 위치 : 군산시 개정면 발산리 45-1
    • 소개 : 국가등록문화재 제182호로 지정된 시마타니금고. 발산초등학교 내에 있어 발산리 5층석탑 등의 유물을 함께 볼 수 있다.

리스트보기

사진보기

  • 상세정보
상세정보

2005년 국가등록문화재 제182호로 지정된 시마타니금고는 일제 강점기 군산 지역의 대표 농장주였던 시마타니 야소야가 1920년대에 지은 금고용 건물이다.


시마타니는 우리 민족의 문화재 수집에 관심을 가지고 발산리 석등과 오층석탑을 비롯한 수많은 예술품을 불법 수집하였던 인물이다. 이 건물은 시마티니가 수집한 골동품을 보관하던 장소였다.
건물은 3층의 콘크리트 건물로 입구에는 철제 금고문이 달려 있고, 창문은 쇠창살과 철판으로 이중 장금 장치가 되어 있다.


현재 발산초교 자리에 농장을 만들었던 시마타니 야소야는 일본의 야마구찌현 구카군 출신으로 일본에서 주조업으로 재산을 모은 후 일본 청주의 원료인 값싼 쌀을 찾아 군산에 온 자인데 그는 1903년 12월 당시 돈 7만원으로 발산리 인근의 토지를 매입하면서 농장을 만들기 시작하여 1909년이 되자 임피 외에도 2개 면에 486정보의 농지를 소유한 농장주가 된다.


땅에 대한 집착이 윤한히 강했던 시마타니 독은 해방 후 자신의 농장을 지키기 위해서 미군정청에 한국인으로 귀화를 신청했고 다른 일본인이 떠난 후에도 끝까지 귀국을 거부했고 그 덕분에 그는 군산의 마지막 일본인 농장주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지만 결국 그도 미군정청의 강제적 권유로 손가방 두 개만을 지닌 채 부산항에서 마지박 귀국선에 몸을 실어야 했다.

이 건물은 반지하인 1층과 지상 2층으로 이어진 3층까지 하나의 구조물인 일체형으로 만들고 내부의 각층은 나무마루로 구분된 건물이다.

 

외부로 통하는 창문에는 쇠창살을 치고 그 바깥쪽으로 철문을 달아놓아 2중의 방범장치가 되어 있다.

 

출입문은 USA마크가 선명한 문을 달아 놓았는데 2차 세계대전 이전 미국에서 수입한 수입품임을 알 수 있다.

 

금고의 반지하에는 옷감과 음식류가 있었으며, 2층에는 농장의 중요서류와 현금이 있었고, 3층에는 한국의 고 미술품이 다수 소장되어 있었다고 한다.

 

 

 

자료출처 : 군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에서 제작한 "콘텐츠"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한줄의견등록
[54021]전라북도 군산시 해망로 240     박물관 사무실 063.454.7872 ~ 7875     박물관 안내소(인포메이션):063.454.5953     FAX 063.443.8284
COPYRIGHTS (C) Gunsan Modern History Museu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