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근대역사박물관 ‘1930년 시간여행’

2012/10/09 6432

[군산신문] 근대역사박물관 ‘1930년 시간여행’ - (2012. 4.30)

 

 

 

전국최초 박물관 전시공간 활용한 시대극 공연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군산의 근대역사문화를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해 박물관 내 근대전시관을 무대로 ‘1930년 시간여행’ 연극공연을 펼친다.

일제의 수탈과 관련한 내용을 주제로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와 3시 두 차례 공연하는 ‘1930년 시간 여행’ 연극은 전국 박물관 최초로 전시장을 무대로 활용한 시대극 공연으로 지난 주 첫 선을 보인 이후 방문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공연의 무대가 되는 박물관 3층은 근대시기 군산에 존재했던 군산미곡취인소 등 9채의 건물을 재현한 전시공간으로 박물관 자원봉사자로 이뤄진 15명의 연기자들이 공연하고 있다.

이들 연기자들은 소설 ‘탁류’의 미두장 앞 정주사 장면, 소설 ‘아리랑’의 부둣가 노동자의 삶과 쌀 수탈 장면, 군산영명학교와 3.1운동 등 군산의 일제강점기 수탈의 역사를 스토리화 해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 공연은 군산근대박물관에 소속돼 활동하는 연극 자원봉사팀과 의상 제작을 맡은 꽃손 자원봉사자팀, 전문연극 연출가 등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의 노력과 열정으로 만들어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정준기 관장은 “1930년 시간여행 공연을 통해 일제강점기 수탈의 역사를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잊지 않도록 군산 근대문화사업의 목적과 정체성을 부각시켜 박물관 대표 이미지를 창출하고 이를 매개로 관람객과 소통하는 박물관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내항 장미동 1-67번지 인근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지난해 9월 30일 개관하였으며 해양물류유통관 등 상설전시장 5곳, 기획전시실 1곳, 특별전시 2곳 등의 전시시설을 갖추고 있다.
 

  • 파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