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채만식문학관, '일제강점기 교과서의 시간 특별展' 개최

2020/06/18 219

 - 근대기 교과서 전시로 일제의 억압 정책 확인


군산시 채만식문학관은 '일제강점기 교과서의 시간'이라는 주제로 오는 7월 31일까지 근대교과서 특별전시를 추진한다.


이번 전시는 개화기(1880~1910년대)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교과서를 5개의 소주제로 구성해 일제의 우리민족 억압정책을 확인할 수 있는 교과서 총 40여점을 전시한다.


전시된 유물은 일제강점기의 국어, 한문, 실업, 축산, 신농업 등 다양한 분야의 교과서로, 전시와 함계 관람객이 직접 교과서 모형을 만들어볼 수 있는 체험활동도 준비되어 있다.


시는 이번 전시를 통해 나라를 잃으면 우리말과 글도 빼앗기게 되는 현실을 일제강점기의 교과서를 통해 확인해보고, 나라사랑의 마음을 되새기고자 전시를 준비했다.


채만식문학관은 앞으로 '광복 이후의 교과서', '근대 딱지본 소설전', '고서적 특별전' 등의 소재로 전시회를 지속 추진해, 시민과 관람객에게 문학관의 전시 기능을 보여주고 더불어 다양한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박물관과 금강권 전시장(군산 3.1운동 기념관, 채만식문학관, 금강철새조망대)을 연계한 금강권 전시장 통합운영을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채만식문학관의 활성화와 전국적인 문학 콘텐츠 시설로 도약을 위하여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파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