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근대미술관, ‘최락도 원로작가 초대전’ 개최

2020/05/21 33

 근대미술관에서 최락도 원로작가의 인생행로를 담은 40여점이 공개된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박물관 분관인 근대미술관(구.일본 제18은행)에서 오는 7월 19일까지 군산 출신의 원로작가 최락도 화백 초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락도 화백(만80세)은 군산 미술협회 창립위원이자 군산예총 초대 사무국장을 역임한 군산 출신의 원로작가로, 지난 2011년 갤러리 정 초대전 이후 10년 만의 개인전이라는 점에서 이번 전시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고행과 같았던 작가의 인생행로, 온몸으로 걸었던 마음들을 모아 연작으로 담아낸 <어디서 무엇이 되어> <저 높은 곳을 향하여>와, 인생의 의미를 간결하게 정리한 <부부>, <그리움>, <나의 꿈> 등의 작품을 포함하여 41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서는 박물관 분관인 근대미술관과 장미갤러리, 박물관 내 시민열린갤러리 운영을 통해 지역 내 예술활동을 지원하고자, 근대미술관에서 연1회 이상 군산 출신의 대표 원로 작가 초대전을 개최하고, 장미갤러리와 근대역사박물관 내 시민열린갤러리에서도 군산에서 활동하는 작가들과 단체들의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근대역사박물관에서는 70여일간의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임시 휴관을 종료하고 5월 6일부터 단계적 개관을 시작하여, 개인관람객에 한해 박물관과 근대미술관, 근대건축관에 마스크 착용 및 발열 측정, 관람 명부 작성 후 입장할 수 있다.

  • 파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