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근대미술관-'시간을 담아앤 향기' 전시(2.8.~3.31.) 보도자료

2019/02/13 09:31:26 1580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하 박물관)에서는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미술작품 30여 점을 근대미술관(.일본제18은행)에서 전시한다.

 

근대미술관 소장품전 시간을 담아낸 향기라는 전시명으로 거장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전시는 2011년 박물관 개관이래 박물관에 구입 또는 기증받은 미술작품 중 주옥같은 작품 30여점만 선별해 관람객에게 공개한다.

 

특히 이번 전시는 조선말부터 근대와 현대에 이르기까지 근대 한국미술에 큰 족적을 남긴 화가 중 군산 출신이거나 군산에서 작품 활동을 펼쳤던 화가 9명의 작품들을 집중 조명했다.

 

임피에서 살며 19세기 초 조선 최고의 포도명인이라는 호평을 받는 낭곡(浪谷) 최석환(1808~?)의 산수화와, 서화가로 초서에 능했던 가석(可石) 심상윤(1877~1948)백로도는 군산 출신 작가들의 작품들이다.

 

군산에 머무는 12년 동안 서화미술연구소’(개복동 위치)를 운영하며 군산 서화계에 영향을 끼친 우석(友石) 황종하(1887~1952)의 걸작도 이번 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 또한 근대 동양화 발전에 큰 역할을 하며 산수, 사군자 등에 능했던 우당(又堂) 조중태(1902~1975)의 매화 병풍(8)은 흐드러진 매화나무를 통해 봄의 생동력을 물씬 풍기며 관람객들에게 따듯한 봄 기운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군산대에서 후학양성에 힘썼던 우남(牛南) 이용휘(1937~2016)교수의 할아버지와 손자’(1989,187×96cm)은 한국인 고유의 자연관과 심미안으로 한국적인 정서를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는 작품으로 이번전시에서 꼭 봐야할 작품중 하나로 손꼽힌다.

 

이밖에도 대나무로 이름난 보정(普亭) 김정회, 당대 최고의 설경작가로 추앙받는 토림(土林) 김종현, 날아가는 기러기 한쌍을 수묵화로 그린 금추(錦秋) 이남호, 소나무를 즐겨 그린 녹원(鹿原) 이제세의 작품들도 이번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를 준비한 박물관 관계자에 따르면 개관 후 십년이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27,000여점의 유물과 작품들을 박물관이 보유할 수 있었던 데에는 집안 가보처럼 내려온 유물을 기꺼이 박물관 발전을 위해 기증해주신 분들이 있어서 가능했다며, 기증자 분들의 귀한 마음에 감사한 뜻을 전하고 기증 작품 중 특히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들을 시민들과 나누고자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기획의도를 전했다. 이번 전시는 331일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박물관은 군산이 근대역사문화도시로 자리매김하는 견인차역할을 담당하며 다양한 전시프로그램과 문화공연으로 원도심 활성화와 군산시 관광활성화의 랜드마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 파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