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도립미술관 초대전 ‘진포에서 만난 작은 미술전’ 개최

2016/02/23 4319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오는 51일까지 근대미술관(18은행 군산지점)에서 도립미술관 초대전 진포에서 만난 작은 미술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북도립미술관의 도움으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군산의 바다와 평야, 삶을 주제로 하반영, 나종희, 문복철, 김승학, 이종구, 오무균, 이성재, 정주하, 권영술, 손아유, 박태홍, 임옥상, 이종상, 김홍, 윤철규, 오스트로브스키 등 작가 16명의 작품 30여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20151월 작고한 하반영 화백은 군산 출신 화가로 7세부터 수묵화를 그려 천부적인 재능을 인정받았으며, 문복철 화백은 군산에서 일평생을 작가이자 교육자로서 활동하며 한지회화를 세계에 알렸다. 이밖에도 인상주의풍의 향토색 짙은 작품세계를 추구하는 권영술, 재일교포 2세로 전후(戰後) 모노하의 형성 속에 독창성을 보여준 손아유, 일상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소재들로 소소한 행복과 삶을 조명하는 윤철규 등 우리 산하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작가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군산의 서정적이면서도 담백한 자연과 삶의 미의식을 담아냈다.

 

20136월에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의 분관으로 개관한 군산근대미술관은 전북도립미술관과의 협력(MOU) 협정에 따라 근대기 활동한 작고화가의 작품을 주제로 한 시간의 흔적’, 근대유명작가와 중국, 일본 등의 대표 작가들의 서예작품을 주제로 한 먹의 숨결’, 신태균 사진작가의 작품을 주제로 한 필름속의 추억등을 개최한 바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하여 다양한 작품을 통해 관람객은 물론 군산시민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군산이 가진 역사와 시간,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작년 한 해 동안 80만명의 방문객이 방문하였고 30여회의 다양한 전시 및 공연을 통하여 살아있는 박물관을 운영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매월 평균 6만여명이 방문, 군산 원도심 활성화와 근대문화사업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또한 작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전국 5대박물관으로 선정되, 박물관 인근의 7개 건물이 테마단지화 되면서 전국적인 가족단위 체험공간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주말에는 입장권을 구입하기 위해 길게 늘어선 관람객의 모습이 이제는 익숙한 풍경이 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