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자료

참여마당 보도자료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새해맞이 설날 한마당 큰잔치” 개최

2016/02/04 4054

군산시의 대표적 역사문화공간으로 자리하고 있는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하 박물관)에서는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에게 고향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설 연휴기간 박물관 새해맞이 설날 한마당 큰잔치행사를 개최한다. 주요행사 계획으로는 설날 당일(28)은 박물관을 무료개방하고 1시부터 4시까지 민요 및 사물놀이 공연과 함께 입춘첩 써주기, 이스페인팅, 굴렁쇠놀이 등 10개 민속놀이가 진행되며 참석자들에게 인절미와 한방차를 제공하여 귀성객에게 고향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설 연휴기간(2. 6~2. 10)에는 한복을 입고 박물관에 방문하면 무료 입장하며, 투호놀이, 윷놀이 등 민속놀이를 상시 즐길 수 있다.

설 연휴 기간 주요 전시 내용으로는 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군산의 독립유공자특별전자랑스러운 군산의 독립영웅들, 별관인 근대미술관에서는 태건석 작가의잠재의식의 표상과 장미갤러리 2층에서 하반영 선생의 작품전이 전시될 계획이다. 새해맞이 설날 한마당 큰잔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군산근대역사박물관 홈페이지(http://museum.gun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명절을 맞이하여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이 박물관에서 준비한 다양한 전통문화체험과 함께 근대문화의 관광도시로 자리메김한 고향의 위상을 느끼길 바라며 행사를 준비했다 고 전하였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20119월 개관하여 작년 한해 80만명의 방문객이 방문하였고 30여회의 다양한 전시 및 공연을 통하여 살아있는 박물관을 운영하고자 노력하고 있어 군산 원도심 활성화와 근대문화산업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또한 작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전국 5대 박물관으로 선정되고, 박물관 인근의 7개 건물이 테마단지화 되면서 전국적인 가족단위 체험공간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주말에는 입장권을 구입하기 위해 길게 늘어선 관람객의 모습이 이제는 익숙한 풍경이 되고 있다.

  • 파일없음